23일(토) 역사탐험대 '선사시대 사람들'을 주제로 함안 별천지마을에 다녀왔습니다!

 

 

먼저 마을에서 준비한 두부만들기체험을 하였습니다.

 

 

 

 

 

 

두부를 콩으로 만드는 과정을 직접 보고

궁금했던 것들을 질문하는 아이들

 

 

 

 

 

 

 

'두부를 만들기 위해 콩을 갈고 남은 것들은 어디에 쓰이나요?'

라는 질문에

 

'남은 액체들은 두유로 만들때 쓰이고, 찌꺼기는 비지로 쓰인다.'

'두부를 튀긴것이 유부이다.'

라는 답변을 들으며 콩은 어디에도 하나 버릴것이 없는 것이라는 것을 알게되었습니다.

 

 

 

 

 

오후에 있을 선사시대 음식체험을 위해 다시마를 미리 불려두고

 

 

 

 

 

 

 

 

 

아이들은 자연속에서 잠시나마 자유시간을 가졌습니다.

 

 

 

 

 

 

 

 

점심으로 정식을 먹었는데요, 생각보다 초록나물도 잘 먹고

밥도 2공기씩 거뜬히 먹는 아이들을 보며 깜짝놀랐습니다.

 

역시 골고루 잘먹는 YMCA 역사탐험대 친구들~

 

 

 

 

 

 

점심을 먹은 후에는 신나는 물놀이 시간을 가졌습니다.

 

오전에는 날이 흐려서 걱정이 됐었는데 하늘이 마음을 알았는지

오후가 되고 물놀이 시간이 되니 해가 쨍쨍~

 

물놀이 하기 딱 좋은 날씨가 되었습니다.

 

 

 

토끼도 구경하고

 

 

 

몸놀이도 하고

 

 

 

 

역사퀴즈문제도 맞추고 아이들이 제일 좋아하는 마피아 게임도 하였습니다.

 

 

 

 

오전에 물에 불리고 햇빛에 말린 다시마에 고기를 올리고 정성스레 싼 뒤

 

 

 

 

우리 친구들이 선사시대 사람들이 되어 마을에서 피워주신 불에 은은하게 구웠습니다.

 

 

 

 

나뭇가지를 들고 고기가 빨리 익기를 간절히 바래봅니다.

 

 

 

 

 

다 익은 고기와 오전에 만들었던 두부와 김치를 함께 먹었습니다.

 

고기에서 숯불향이 나서 더 맛있고 직접 만든 두부를 먹어서 더더더 맛있었다는 아이들!

 

 

사실.. 저는 하나도 먹지못하였는데ㅠㅠ

아이들이 맛있게 먹는 모습만 보아도 배가 부르더군요^^

 

 

함안에서의 활동을 배부르게 마무리하고

8월달에 있을 역사탐험대를 기대하며 아쉬운 작별인사를 하였습니다.

 

 

 

 

 

 

Posted by Hongsu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