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7.03.24 홍준표 사퇴 촉구 기자회견...


한국YMCA경남협의회, 홍준표 도지사 사퇴촉구 기자회견 가졌습니다. 


지난 3월 31일(금) 오후 3시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자유한국당 대통령 후보로 확정된 직후, 경남지역 8개 YMCA(거제, 거창, 김해 , 마산, 양산, 진주, 창원, 통영) 대표자들이 모여 홍준표 도지사 즉각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였습니다. 


통상 기자회견 시간으로 적합하지 않은 금요일 오후 4시에 기자회견을 개최한 것은 대선 후보로 선출된 홍지사의 즉각적인 경남도지사직 사퇴를 촉구하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사안의 중대성 때문인지 평소 금요일 오후라면 기자가 한 명도 없을 경남도의회 브리핑룸에 여러 언론사에서 취재를 나왔더군요. 


이번 기자회견은 "홍준표 지사 자신이 자유한국당 대통령후보로 확정되어 도지사직을 사퇴하더라도 도지사 보궐선거가 없도록 하겠다"고 한 꼼수를 규탄하고 도민의 참정권 보장을 위한 법에 따른 도지사 사퇴 절차를 따른 것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경남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와 한국YMCA경남협의회가 함께 진행한 것입니다.





[기자회견 전문]


경남도민의 참정권을 무시하고 공직선거법을 악용하는 홍준표 도지사는 즉각 사퇴하라!!!



홍준표 도지사는 2012년 김두관 지사의 대통령 후보자 결정을 위한 소속 당의 선거 출마를 위한 사퇴로 대통령 선거와 동시에 실시된 경남도지사 보궐선거에서 62.9%의 득표로 도지사에 당선되었고, 당선된 후 자신의 임기는 5년 6개월이라고 주장하면서 2014년 도지사 재선에 성공하였다.


보궐 임기인 1년 6개월간 전국적 이슈가 됐던 진주의료원 문제는 차치하고라도 홍준표 지사 자신의 말처럼 1기 도정은 부딪치고 다투는 일이 잦았다고 했다. “2기 도정은 여민동락하는 자세로 도민과 함께 즐거운 일을 만들어 가겠다.”고 스타일 변화를 강조하였다. 하지만 무상급식을 둘러싼 교육감 주민소환에 측근 및 도 공무원의 개입 문제, 현재도 진행 중인 성완종 뇌물 사건 소송, 자신을 반대하는 도의원을 향한 막말 등 이루 말할 수 없는 갈등을 양산한 장본인이었다. 그런데 도지사로서 지역의 갈등을 유발한 것도 모자라 자유한국당의 대통령 후보 결정을 위한 경선에 출마하였고, 각종 여론조사 결과나 자유한국당 내에서 두 차례 예비경선에서 1위를 차지하더니 결국 자유한국당의 대통령 후보로 결정되었다.


홍준표 지사는 자유한국당 대통령 후보 경선에 참여하면서, 만약 자신이 대통령 후보로 최종 결정되어 도지사 직을 사퇴할 경우 치러지게 될 보궐선거가, 비용이 많이 든다는 이유로 보궐선거가 없도록 사퇴시기를 늦추겠다고 공언하였다.


공직선거법 제203조에 의하면 ‘대통령 선거가 실시되는 연도에는 선거일 전 30일까지 실시사유가 확정된 국회의원·지방의회의원·지방자치단체장의 보궐선거 등은 대통령 선거일에 동시 실시한다.’는 규정에 의해, 홍 지사의 사퇴를 통보하는 주체인 경남도가 사임날짜를 적은 서면(사임통지서)을 도의회 의장에게 알려야 하는데, 이 때 홍 지사의 사퇴일은 사임통지서에 적힌 날짜가 기준이다. 만약 이를 악용해 홍 지사가 일요일인 4월 9일 사퇴하게 된다면, 그 사임통지서를 어떤 방법으로, 언제까지 선관위에 제출해야 하는지 등에 대한 구체적인 규정이 공직선거법에는 없다. 


따라서 홍 지사 자신이 대통령 탄핵으로 치러지는 조기 대선에 출마하면서, 자신의 출마로 인해 공석이 된 경남도정을 책임질 도지사를 뽑지 못하게 하는 것은, 그야말로 선거관련 법령을 잘 알고 있는 법률가로써 법의 맹점을 이용한 꼼수의 전형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며 337만 경남도민의 참정권을 빼앗고 지방자치, 주민자치를 농락하는 파렴치한 행위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선거비용은 홍지사가 주장하는 것처럼 소요되지 않는다는 것을 모두가 인지하고 있으며, 연속 선거의 우려는 본인이 걱정할 일이 아니라 도민의 몫이며, 도지사가 부재하는 1년 3개월 동안 본인이 없어도 ‘도정이 잘 돌아가도록 만들었다.’는 것은 지방자치를 농락하는 발언이다. 1년 3개월 동안 도지사 없이도 경남도정이 잘 될 수 있다는 주장이 맞다면 홍 지사는 왜 지금까지 도지사를 하고 있었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


이번 홍준표 지사의 ‘경남도지사 보궐선거는 없다’는 말은 순전히 자유한국당의 당리당략에서 나온 전략적 발언이라고 본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인용과 친박 세력의 헌법재판소 불복, 세월호의 인양 등으로 민심이 자유한국당을 떠나고 있기 때문에 대통령 선거는 물론 도지사 보궐선거까지 패배할 수도 있다는 계산에서 보궐선거 자체를 만들지 않겠다는 의도임이 틀림없고, 또한 자신이 임명한 많은 산하기관 임직원들의 자리보전을 위한 꼼수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경남도민의 여론을 무시하고 암묵적 당략으로 경남도시사 보궐선거를 무산시키는 작태를 범한다면 경남도민은 물론 전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며, 자유한국당은 비참한 한국 정당사의 주인공이 될 것이라고 단언한다.


한국YMCA경남협의회와 경남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소속 경남지역 시민사회단체는 홍준표 도지사의 즉각적인 사퇴를 촉구한다. 아울러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과 자유한국당은 홍준표 도지사 개인의 몽니로 337만 경남도민이 참정권을 빼앗기는 일이 생기지 않도록 하여 헌정질서 파괴를 멈추도록 해야 한다.


자유한국당의 대통령후보로 선출된 홍준표 지사에게 다시 한 번 촉구한다. 경남도정이 안정적으로 운영되도록 행정공백을 없애고, 도민의 참정권 실현을 위하여 경남도지사 직에서 즉각 사퇴하라!


2017. 3. 31.


한국YMCA경남협의회 / 경남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